Quick
Menu
  • 상품신청
  • A/S신청
  • 요금조회
  • 속도측정
  • 온라인상담
  • 이벤트
  • 골프대회
  • 산악회
  • 컬러링
  • TOP
  • 프로그램
  • KCTV뉴스
  • 지역뉴스
  • KCTV 지역뉴스
    • 서석고, '5·18 총상' 졸업 못한 고교생에 명예졸업장 전달사회/교육 | 2019.05.15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총상을 입어 제때 졸업하지 못한
      전형문 씨가
      38년 만에 모교인
      서석고등학교에서
      명예졸업장을 받았습니다.

      서석고는 15일 열린
      개교기념일 행사에서
      5·18 당시 서석고 3학년이었던 전형문 씨에게
      명예졸업장을 수여했습니다.

      전형문 씨는 1980년 5월 21일
      전남도청 앞 금남로 시위에 참여했다가
      계엄군의 집단 발포 때
      복부에 총상을 입었고 그 후유증으로
      3학년 2학기 수업일수를 채우지 못하고 중퇴했습니다.

      서석고는 이같은 전씨의 사연을 인정해
      명예졸업장을 수여하며
      뜻밖의 부상으로 겪은 고통을 위로했습니다.

      전 씨는
      5·18기념재단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돼
      책으로 만들어진
      '5·18, 우리들의 이야기'에 실린 체험기에서
      당시의 총알이 지금까지도
      허리뼈에 박혀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관심을 받아왔습니다. [저작권자(c) KCTV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목록